그알 재연배우 피프티 피프티 인터뷰 논란

 

이번 기사에서는 최근 가요계에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신인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와 그들의 소속사 어트랙트 간의 전속 계약 분쟁에 대해 다루어 보겠습니다. 또한 이와 관련하여 SBS의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내세운 ‘재연배우’ 인터뷰에 대한 논란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img 4184

피프티 피프티와 어트랙트 간의 전속계약 분쟁

피프티 피프티는 신인 걸그룹으로, 소속사인 어트랙트와 전속계약 분쟁 중입니다. 이 문제는 지난 8월 19일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다루어졌습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의 변호인과 가족들의 주장이 주로 다루어졌으며, 이로 인해 “편파 방송”이라는 비판이 일어났습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인해 피프티 피프티는 올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1146건의 민원을 접수하였고, 이로 인해 방심위에서 가장 많은 민원을 접수한 프로그램이라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내부 관계자’ A씨와의 인터뷰 논란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내부 관계자’로 소개된 A씨와의 인터뷰입니다. A씨는 방송에서 피프티 피프티의 큐피드 노래가 잘 되자 소속사 대표가 돈을 벌기 위해 걸그룹을 이용하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대표가 피프티 피프티의 아빠라고 자처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에 대해 어트랙트 관계자는 A씨가 실제로 당사에 근무한 사실조차 명확하지 않은 인물이라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이어서 “허위 인터뷰를 진행한 A씨를 상대로 선처 없이 형사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지난 10월 11일에는 A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재연배우

이 와중에 디스패치는 A씨가 사실 ‘재연 배우’였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제작진과 인터뷰한 재연 배우는 사실 남성이었으나, 방송에서는 여성으로 성별이 바뀌어 나타났습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보통 취재원의 보호나 상황 설명을 위해 재연 배우를 사용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인터뷰에서는 사실 관계와 출처가 더욱 명확해야 하는 상황에서 ‘대역’ 표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얼굴에 모자이크 처리를 하여 실제 인물을 확인할 수 없게 했습니다.

이로 인해 제작진은 어트랙트 측이 A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때도 뒷짐을 지고 있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SBS는 “아직까지 이와 관련한 입장은 없다”며 답변을 보류하였습니다.

피프티 피프티의 전속계약 분쟁 항소

피프티 피프티는 지난 8월 소속사 어트랙트에 대해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이 신청은 기각되어 즉시 항소를 했습니다.

그러나 멤버 키나는 지난 16일 새로운 법률 대리인을 선임하고 항고 취하서를 제출한 뒤 어트랙트로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이에 따라 어트랙트 역시 나머지 3명에 대한 전속계약 해지를 공식화하였습니다.

피프티 피프티의 나머지 멤버 3명은 키나의 이탈 후에도 “반드시 밝혀내야 하는 진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트랙트와 계속 싸울 것을 예고하였습니다.

마치며

이상으로 피프티 피프티와 어트랙트 간의 전속계약 분쟁 및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논란에 대해 다루어 보았습니다. 앞으로 이 문제가 어떻게 해결될지 지켜보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