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공유 무료로 하는 법

스트리밍 서비스의 대명사 넷플릭스는 최근 계정 공유에 대한 입장을 바꾸었는데, 이는 사용자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치입니다. 이 글에서는 가이드라인을 대략 살펴보고 새로운 넷플릭스 비밀번호 공유 정책의 허점을 찾아 활용하는 방법을 살펴봅니다.

person holding remote pointing at TV

넷플릭스의 비밀번호 공유 정책 변경에 대한 이해

오랫동안 논쟁의 대상이 되어온 넷플릭스의 계정 공유 정책이 큰 변화를 겪었습니다. 넷플릭스는 수익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결과적으로 새로운 콘텐츠에 투자할 수 있는 여력이 줄어든다는 이유로 한 가구 외부에서의 비밀번호 공유를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단속은 특히 Disney+ 및 Hulu와 같은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와의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회사의 재무 예측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넷플릭스 사용자에게 미치는 영향

넷플릭스 계정을 가족 외부의 개인과 공유하는 사용자들은 새로운 현실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같은 가구 내에서 공유하는 사람들은 ‘프로필 전송’, ‘액세스 및 장치 관리’ 등의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들은 추가 요금을 부담하거나 사용 습관을 바꿔야 합니다. 2023년 5월 넷플릭스의 발표는 미국, 영국, 프랑스, 브라질을 포함한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사용자에게 불편함과 악영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물론 마진은 좋아졌겠지만 말입니다.

공유하는데 드는 비용은 5000원!

집 밖의 시청자와 넷플릭스 계정을 공유하는 것은 더 이상 부담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닙니다. 이러한 외부 공유에 대해 일찍이 미국에는 월 $7.99의 새로운 추가 요금이 도입되었습니다. 이 조정은 특히 다른 가구의 “추가 회원”을 추가하려는 사람들에게는 넷플릭스 계정 유지 비용이 크게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국에도 바로 오늘인 11월 2일 이러한 정책이 발표되었습니다. 넷플릭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넷플릭스 계정의 이용 대상은 회원 본인과 함께 거주하는 사람, 즉 한 가구의 구성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같은 가구에 속하지 않는 이용자와 계정을 공유하려면 매달 5000원을 추가로 내야 한다는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일본, 인도, 베트남 등 일부 국가에서는 추가 회원 기능을 아예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나마 한국 이용자들은 선택의 폭이 넓은 편이라고 합니다.

넷플릭스가 아직 국내에서 추가 회원을 몇 명까지 허용할지 밝히지 않았으나, 같은 정책을 먼저 도입한 국외 사례를 보면 프리미엄 계정은 최대 2개, 스탠다드 계정은 1개의 유료 추가 회원 프로필만 생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새로운 규제에 적응하기 위한 전략은?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사용자들은 추가 비용을 들이지 않고 적응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몇 가지 전략입니다.

1. 가정용 Wi-Fi에 주기적으로 연결하기

계정 소유자의 가정용 Wi-Fi에 연결된 기기는 자동으로 넷플릭스 이용이 허용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따라서 홈 네트워크에 연결된 상태에서 이러한 장치에 로그인하면 일시적인 해결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전략은 다소 귀찮습니다. 정기적으로 아이디 소유자 집에 방문해 접속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2. 시청 습관 바꾸기

일반적으로 모바일 디바이스, 태블릿 또는 컴퓨터에서 스트리밍하는 사람들에게는 흥미로운 허점이 존재합니다. 사용자가 스마트TV나 Roku 및 Apple TV와 같은 기기에서 스트리밍을 하지 않는 한, 계정에 가족을 지정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추가 요금을 피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와 같은 장치로 콘텐츠를 스트리밍하는 한, 달라지는 것은 없습니다. 휴대폰에서 TV로 디스플레이를 전송하거나 HDMI 연결을 통해 노트북을 TV에 연결하면 월별 요금을 추가로 지불하지 않고도 더 큰 화면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뜻입니다.

결론

넷플릭스의 새로운 비밀번호 공유 정책은 스트리밍 서비스 역사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이 정책은 넷플릭스의 수익원을 강화하고 새로운 콘텐츠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지만, 동시에 사용자들이 계정을 공유하고 액세스하는 방식을 재고하도록 유도합니다. 새로운 규정의 미묘한 차이를 이해하고 활용하면 달라질 것은 없을 듯합니다.

댓글 남기기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