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하니 ‘푸른산호초’, 일본방송에서 다시 폭발적 반응

뉴진스 하니의 ‘푸른 산호초’ 열풍이 일본을 강타했습니다. 7월 6일 일본 니혼TV ‘더 뮤직데이’ 특집 방송에서 선보인 하니의 무대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일본 방송 출연 상세 내용

하니는 8시간 특집 음악 프로그램 ‘더 뮤직데이’에 출연해 ‘푸른 산호초’를 포함한 총 4곡을 선보였습니다. 뉴진스는 ‘하이 보이’로 시작해 ‘슈퍼 내추럴’, ‘헤인의 플라스틱 러브’ 등의 무대도 함께 선보였습니다. 이는 지난 6월 26-27일 도쿄돔 팬미팅에서 화제를 모은 이후 일본 지상파 방송에서 선보인 첫 무대였습니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

  1. 일본 시청자들은 “너무 귀엽다”, “훌륭했다”, “반해버렸다” 등의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2. 젊은 층부터 중장년층까지 폭넓은 연령대에서 호응을 얻었습니다. 특히 80년대를 추억하는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했습니다.
  3. 많은 일본 팬들이 하니의 ‘푸른 산호초’를 지상파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표현했습니다.
  4. 일부 팬들은 하니가 마츠다 세이코의 다른 곡들도 불러주길 희망하는 의견을 보였습니다.

하니의 무대가 가지는 의미와 영향

  1. 문화적 가교 역할: 하니의 무대는 한국과 일본, 그리고 세대 간의 문화적 가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40년 전 일본의 히트곡을 현재의 K-pop 아이돌이 재해석함으로써 양국의 문화를 연결하고 있습니다.
  2. K-pop의 영향력 확대: 뉴진스를 비롯한 K-pop 아이돌들의 일본 내 인기와 영향력이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음악 프로그램에서 4곡이나 선보이는 파격적인 대우를 받은 것이 이를 증명합니다.
  3. 다국적 아이돌의 매력: 베트남계 호주인인 하니가 한국 아이돌로서 일본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음악에는 국경이 없다는 인식을 강화시켰습니다. 이는 글로벌 시대의 새로운 아이돌 모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4.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의 힘: ‘푸른 산호초’는 1980년대 노래임에도 불구하고 젊은 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폭넓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이는 좋은 음악이 세대를 초월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5. 한일 문화 교류 촉진: 하니의 무대는 한일 양국의 문화 교류를 더욱 활성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양국 관계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image

하니의 ‘푸른 산호초’ 무대는 단순한 노래 커버를 넘어 세대와 국경을 초월하는 문화 현상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는 K-pop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음악을 통한 문화 교류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고 있습니다.

Citations:
[1] https://vop.co.kr/A00001656867.html
[2] https://www.chosun.com/culture-life/culture_general/2024/07/03/EF2IURCUVVCWPNJPWZPQ5SMSUQ/
[3] https://m.news.nate.com/view/20240706n02037?list=recent&mid=m02
[4] https://www.youtube.com/watch?v=zYu_0vypxjM
[5] https://news.kbs.co.kr/news/pc/view/view.do?ncd=7999046
[6] https://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950
[7] https://brunch.co.kr/%40pan7512/53
[8] https://www.youtube.com/watch?v=VXpHWa8EBdw
[9]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240702/125730238/1

댓글 남기기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