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등 미국 유명인들, 역대급 성착취 스캔들에 긴장

미국 사회가 성착취 스캔들로 인해 큰 파문에 휩싸여 있습니다.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성접대 리스트 공개가 임박했는데, 이 리스트에는 전직 대통령부터 연예인, 기업인까지 다양한 유력 인사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은 미국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으며,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c89f9eec e36a 4273 a2e8 d1178258e1d8 55746 0000265e9441490c file

제프리 엡스타인 사건의 배경

제프리 엡스타인은 1990년대부터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의 개인 섬에서 미성년자 성착취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천 명의 10대 소녀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져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엡스타인은 감옥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지만, 그와 관련된 사건의 여파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유력 인사들의 연루 가능성

엡스타인은 유력 인사들을 자신의 섬으로 초대해 성매매를 주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뉴욕연방법원은 사건에 연루된 150명 이상의 신원을 공개하라고 명령했으며, 그 공개 시점이 바로 내일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정치인, 연예인, 기업가 등이 명단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 인해 미국 사회에 큰 충격이 예상됩니다.

피해자의 목소리와 유력 인사들의 반응

엡스타인 사건의 피해자들은 “괴물들이 여전히 자유롭게 살고 있다”며 정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미 몇몇 유력 인사들의 이름이 거론되었으며, 영국의 앤드루 왕자는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고 사과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는 엡스타인을 만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반응들은 사건의 심각성을 보여주며 더 많은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댓글 남기기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