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부림 사건, 무차별 테러에 일상 위협 (외신)

최근 이따른 칼부림 사건으로 인해 한국인들은 안전에 대한 걱정이 커졌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으로의 외출을 취소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불안감이 커지며 한국에 강력 범죄가 놀라울 정도로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원문기사)

서현역 칼부림 사건과 유사범죄

23세의 최모씨는 보행자 전용도로에 차를 몰고 돌진해 5명에게 부상을 입히는 등 혼란을 야기했습니다. 그 후 그는 인근 백화점에서 칼부림 난동을 벌여 9명에게 추가 부상을 입혔습니다. 이 사건은 서현 지하철역 근처에서 발생했으며 현재 피해자 2명이 중태에 빠져 있습니다.

고등학교 교사를 노린 또 다른 칼부림 사건

이와 별개로 대전 대덕구에서는 한 남성이 고등학교 교사를 흉기로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용의자는 사건 발생 2시간 만에 검거되었지만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 사건은 이전 사건과 함께 극악무도한 범죄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보안 대책 강화에 대한 요구를 불러일으켰습니다.

또한 최근의 폭력 사태로 인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에서 유사한 공격을 가하겠다는 익명의 온라인 위협이 이어지면서 공포와 불안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사람들은 각자의 경험과 우려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두려움, 불안, 신뢰 상실감 증가

공격의 영향을 받은 지역으로 출퇴근하거나 거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공포와 정신적 피로에 대한 이야기가 만연합니다. 이들은 이러한 사건에 대한 보장이 없다는 점과 이로 인해 일상 생활에 미치는 피해에 대해 우려를 표명합니다.

가족들은 위험에 대한 인식으로 인해 계획을 재검토하고 여행 취소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잠재적 위협에 대한 정보를 전파하기 위해 ‘살인 경고 목록’을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신변 안전에 대한 우려로 어린 자녀의 외출을 주저하는가 하면, 이웃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인정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경찰력 동원 및 특별 조치 시행

폭력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한국 정부는 상당수의 경찰 인력을 동원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윤희근 경찰청장도 긴급 상황에서의 물리력 사용 확대와 무기 소지가 의심되는 사람들에 대한 철저한 검문검색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체 사회가 공포와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당국은 이러한 우려를 신속히 해소하고 시민의 안전과 안녕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이 게시물은 https://www.straitstimes.com/asia/east-asia/fear-anxiety-spread-in-south-korea-after-multiple-stabbing-incidents 를 참고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위로 스크롤